본문으로 바로가기



나도 작은 회사에 다닌다. 다른 작은 회사에 다니는 분들은 어떤 이야기를 들려주실까. 이러한 궁금증에 구매한 책이다.


작은 회사라고 무시하지 말자. 그 작은 회사에 모인 이들은 꿈과 희망 그리고 자신의 만족과 성찰을 추구하며 열심이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이다. 큰 기업에서 높은 연봉을 받지만 스트레스를 받고 해소할 길이 없는 삶 보다는 힘들고 고되지만 하고 싶은 일, 만족하는 일을 선택한 사람들의 이야기이다. 조금, 조금만 더 나은 세상은 아마 소모품 적인 삶이 아닌 주체가 되는 삶으로 방향을 잡아주는 세상이 아닐까 싶다.


  • 붕가붕가레코드 공연 기획/매니지먼트 팀장 김설화
  • 소모 출판 마케터 엄지현, 기획 편집자 임보연
  • 젠틀몬스터 그래픽/안경 디자이너 우빛나
  • 헤이데이 디자인 사업부 팀장, 브랜드 사업부 부장 최준연
  • 키메라스튜디오 포토그래퍼 박진주
  • 서울F&B 기획 관리부 과장 박현정
  • 동네서점 땡스북스 점장, 스튜디오 실장 김욱
  • 동운아나텍 영업본부 대리 사장빈
  • 유자살롱 프로젝트 매니저 고서희
  • 딜라이트 전략기획실장 김정헌
  • 펜제너레이션스 전임 연구원 문현걸
  • 아담'스페이스 문화 콘텐츠 마케터 민지영

인디 음악을 접할때 알게 된 붕가붕가 레코드, 아직도 사고 싶은 버킷 리스트 중에 하나인 젠틀몬스터 그 외의 작은 회사들과 그들의 행복한 선택과 삶을 알게된 좋은 기회가 되었다.
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티스토리 툴바